동오 이장표 회장
농업발전을 통한 국가경제 부흥

동오 이장표 회장은 1919년 경북 경주에서 출생하여 농업 속에서 생활하며 일찍이 농업의 중요성을 깨달았습니다.

일제 강점기시대와 한국전쟁을 겪으며 식량자급자족이 국가발전의 최우선과제임을 느끼고 농업발전을 통한 국가경제 부흥에 기여하고자 1955년 ㈜조비, 1957년 ㈜경농을 설립하였습니다.

비료를 공급하는 ㈜조비와 농약을 공급하는 ㈜경농은 당시 기술과 영양적으로 척박하던 우리땅, 농업농업에 과학화와 기술화를 통한 풍요로운 영양분을 공급하며 한국농업의 발전을 선도해 왔습니다.

농업인이 잘사는 농업선진국

동오 이장표 회장은 농약과 비료의 공급을 통해 농산물의 풍성한 수확과 이를 통한 농가소득의 향상에 크게 기여하였으며, 더 나아가 농산물의 수출상품화에도 앞장섰습니다.

중장기 국가경제 방향을 수출로 전환하던 1968년에는 ㈜삼흥제사를 설립하여 잠사업의 수출을 선도하며 지역 농가소득의 향상에 크게 기여하며 더불어 국가 수출목표 달성에도 큰 보탬이 되었습니다.

동오 이장표 회장은 기업의 발전과 더불어 농업인도 함께 잘사는 사회를 추구하였습니다. 창업기인 1960년대부터 고아원 등 농촌지역 사회복지시설에 거금을 쾌척하였으며, 교육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경북 경주지역에 교육시설의 건립을 기증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학업 대신 일찍 사회생활을 시작한 삼흥제사의 직원들에게는 인근지역의 야학을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한국농업의 개척자이자 선구자

동오 이장표 회장은 농업선진국의 앞선기술의 도입을 통해 우리나라 농업의 과학화와 국제경쟁력 향상을 꾀했습니다.

1972년 미국 롬앤하스사와 합작하여 한미유기화학공업(주)을 설립하였으며, 이를 계기로 1972년 국내 최초 수도용 제초제 원제합성 성공, 1976년 국내최초 논잡초약 개발의 큰 성과를 이루었습니다.

한국전쟁 이후 한국농업 1세대의 발전을 주도하며 오늘날 한국농업의 기반을 탄탄히 만들어 온 동오 이장표 회장.

이장표 회장은 이같은 성과를 인정받아 회장의 호처럼 한국농업의 둑, 한국농업의 보루, 또는 동녘의 큰 언덕 등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1919년 9월 6일 경북 경주 월성 출생
1955년 ㈜조비 설립
1957년 ㈜경농 설립
1969년 삼흥제사공업㈜ 설립
1972년 한미유기화학공업㈜ 설립
1972년 국내 최초 수도용제초제 원제합성 성공
1976년 국내 최초 논잡초약 개발
1977년 2월 5일 별세